DAYDREAM NATION

[월-E] 과거의 낭만을 간직한 사랑스런 로봇

영화관/긴 영화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E (WALL-E)
앤드류 스탠튼 감독, 2008년

디지털 기술이 만들어내는 아날로그적 감수성

<라따뚜이>를 처음 봤을 때 놀라웠던 것은 디지털 기술로 만들어진 영화가 신기하게도 인간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컴퓨터에 의존해서 만들어진 화면인데도 기계적인 느낌보다는 인간의 따스함이 느껴졌다. 한낱 보잘 것 없는 생쥐가 프랑스 최고의 요리사가 되는 이야기를 통해 전하고 있는 ‘누구나 할 수 있다’는 메시지도 감동적이었지만, 그 속에는 ‘디지털 기술로도 인간의 감정을 움직일 수 있다’는 픽사의 자신감 같은 것이 느껴져 더 마음에 와 닿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E>는 <라따뚜이>에서 한 발자국 더 나아가 가장 미래적인 이야기를 통해 과거에 대한 향수를 자극한다. 영화의 배경인 미래의 지구는 인간들이 버린 쓰레기로 뒤덮여 아무런 생명체도 살고 있지 않는 황량한 곳이다. 거기서 청소 로봇 월-E는 매일같이 쓰레기를 청소하며 쓸쓸히 살아가고 있다. 인간들이 버린 쓰레기로 가득한 지구는 더 이상 미래는 존재하지 않는 공간, 다시 말해 과거에 머물러있는 공간이다. 그곳에서 월-E가 마주하게 되는 것은 인간이 버리고 간 과거의 모든 것들이다. 월-E의 집은 청소를 하며 모은 온갖 수집품들로 가득한데, 마치 오래된 창고와도 같은 풍경에서 지나간 것에 대한 그리움이 느껴진다. 인간들이 과거를 잊고 미래만을 생각하며 살고 있다면, 월-E는 과거에 머물며 지나간 감성을 간직한 채 살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E는 과거지향적인 동시에 낭만적인 로봇이다. 그동안 영화에 등장했던 그 어떤 로봇도 이렇게까지 낭만적이진 않았다. 그 어떤 로봇도 옛날 뮤지컬영화를 보며 영화 속에서 수줍게 손을 잡는 두 남녀처럼 누군가 손을 잡고 싶다고 생각한 적은 없었다. 오로지 월-E만이 그렇다. 그렇다면 낭만이라는 것도 인간이 지구를 떠나면서 버린 과거의 것인 걸까? 영화는 그렇다고 말한다. 지구를 버리고 떠난 인간들이 모여살고 있는 우주선 엑시엄 호의 화려한 풍경이 그다지 밝게만 보이지 않는 것은 그곳에서 살아가는 인간들의 삶에서 인간다움이 느껴지지 않기 때문이다. 그곳은 테크놀로지의 편리함으로 가득한 유토피아인 동시에, 인간의 감정이 상실된 디스토피아이다. 월-E가 옛날 영화를 보며 연인과 손 한 번 잡아보는 수줍은 상상을 하고 있을 때, 엑시엄 호의 인간들은 디지털이 만들어내는 가상의 데이트만을 꿈꾸며 살아가고 있다. 인간보다 더 인간적인 로봇, 그리고 기계보다 더 기계적인 인간이라는 아이러니한 풍경들. 영화를 보면서 아주 잠시라도 슬프다는 생각이 들었다면 바로 이러한 풍경들 때문일 것이다.

더욱 역설적인 것은 <월-E> 역시 테크놀로지에 의존해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디지털 기술로 가득한 영화, 그런데 그것이 자꾸만 인간의 감성을 자극한다. 그건 마치 아무리 기술이 발전하여 인간의 삶이 지금보다 편리해진다고 해도 인간 본연의 감정만큼은 간직한 채 살아가자는 픽사의 다짐처럼 보인다. 혹은 디지털로도 인간의 감성을 자극하는 따뜻한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엇보다도 <월-E>는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까지 자꾸만 기분 좋은 웃음을 짓게 만드는 영화다. 손 한 번 잡아보고 싶은 월-E와 사랑의 감정 같은 건 전혀 모르는 매정한 이브가 마침내 서로 손을 잡게 되기까지의 이야기는 그 어떤 로맨스영화보다도 사랑스럽다. 그건 단지 사랑이란 감정이 불가능할 것 같은 로봇의 사랑 이야기 때문은 아니다. 이브를 향한 월-E의 마음에서 느껴지는 진심은 우리가 잊고 있는 무언가를 자꾸만 생각나게 만든다. 쉽게 사람을 만나고, 쉽게 헤어지면서 외로움에 지나치게 익숙해진 현대인들이 잊고 있는 무언가를 말이다. 손을 잡는다는 것이 그렇게 설레는 것임을 영화를 보기 전까지는 까마득하게 잊고 있었던 것 같다. 작은 접촉, 그리고 그것이 만들어내는 어마어마한 감정의 소용돌이. 사랑의 세밀한 부분까지 담아내는 <월-E>는 정말이지 놀라운 영화다.

* 영화에서 월-E가 보는 뮤지컬 영화는 진 켈리가 감독하고 바브라 스트라이잰드가 주연을 맡은 1969년 작 <헬로, 돌리!>다. 앤드류 스탠튼 감독은 인터뷰에서 <헬로, 돌리!>를 인용한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한다.
<헬로, 돌리!>를 구해서 ‘Put on Your Sunday Clothes’를 플레이했을 때, 처음에 ‘저 멀리…’라는 구절이 나왔어요. 음악적으로 딱 맞는다고 생각했죠. 나는 깨달았죠. “이 노래는 작은 마을을 한 번도 벗어나 본 경험이 없는 두 순진한 사내가 큰 도시로 떠나 하룻밤 보내며 소녀에게 입 맞추고 싶은 마음을 노래한 곡이군. 이것이 바로 내 메인 캐릭터야.” 그 뒤 공동작가 짐 리어던이 말했어요. “그(월-E)가 실제로 쓰레기더미 속에서 오래된 테이프를 발견하는 거야. 그게 그가 이 영화에서 어떻게 영감을 받았고, 그가 로맨틱한 모습을 지니고 있음을 가장 잘 보여주는 방법이야.” 그래서 우리는 영화를 보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내가 또 다른 노래인 ‘It Only Takes a Moment’에서 두 연인이 손을 잡는 걸 보았을 때, 나는 깨달았어요. “저게 바로 메인 캐릭터가 ‘사랑해’라는 말을 하지 않고도 사랑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완벽한 방법이야”라고 말이죠.

* <월-E>에는 <조의 아파트> 이후 가장 귀여운 바퀴벌레가 등장한다. 이런 바퀴벌레라면 한없이 귀여워해줄 수 있겠건만!